TREND NEWS


'커뮤니케어는 시장 트렌드를 분석합니다'

성인 된 2000년생, ‘공정세대’가 온다

bms
조회수 10

[출처 : 동아일보] 2019. 03. 04


자신과 연관된 불공정에 분노… “큰 성공 어려워” 소박한 삶 지향
사람 사귈 때도 ‘가성비’ 따져


동아일보는 2000년생과 기성세대 사이에 원활한 소통을 위해 ‘웹뉴(웹툰 뉴스) 컬래버레이션’을 시도했다. 취재팀이 만나 심층 인터뷰한 2000년생들의 생각을 웹툰 작가들에게 보내 매회 관련 내용을 4컷 웹툰에 담았다. 1회 ‘넘사벽’ 웹툰은 ‘조국과민족’으로 유명한 강태진 작가가 기성세대를 바라보는 2000년생 입장에서 위트를 담아 제작했다. 

“그 사건이 제 인생을 바꿨죠.”

그 사건은 2016년 5월 17일 새벽 서울 서초구의 한 노래방 남녀 공용 화장실에서 벌어졌다. 30대 남성은 일면식도 없던 20대 여성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했다. ‘강남역 화장실 살인 사건.’ 대학 신입생 조모 씨(19·여)는 고교 1학년이었던 당시 남녀 공용 화장실에 갈 때 누가 들어올까 불안에 떨었다고 했다. “‘내가 피해자가 될 수도 있다’는 생각에 소름이 끼쳤어요.” 조 씨는 이후 여성 인권에 눈을 뜨고 행동에 나섰다. 고교 시절 여성 인권에 대한 신문을 제작해 교내 공모전에서 상을 받았다. “앞으로 인권단체의 세미나나 캠페인에 참석할 겁니다.”

2000년생들이 올해 고교를 졸업하고 대학이나 사회에 첫발을 내디뎠다. 4일에는 전국 대학이 일제히 개강했다. 동아일보는 2000년생의 사회 데뷔에 맞춰 ‘2000년생이 온다’ 시리즈를 연재한다. 우리 사회와 대학이 이전 세대와 확연히 구분되는 이들을 맞이할 준비가 돼 있는지, 이들이 꿈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한국 사회와 대학이 어떻게 2000년생과 소통하고 배려해야 하는지를 제시하기 위해서다. 이를 위해 본보는 2000년생 30명과 전문가 10명을 심층 인터뷰하고 별도의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더보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