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커뮤니케어
CommuniCare
NEWS

부를수록 들을수록 쌓이는 가치 전략적 VERBAL BRANDING

TREND

브랜드 그래비티러브 마크(Lovemarks) 이후 브랜드는 무엇이 되어야 할까?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커뮤니케어
댓글 댓글 0건   조회Hit 326회   작성일Date 22-02-19 15:48

본문

2005년 업계에 혜성같이 등장한 개념이 있다.


바로 글로벌 광고 대행사 사치 앤 사치의 CEO 캐빈 로버츠가 지은 『러브마크』다.


러브마크가 발행된 시점을 전후해 전세계는 물론이고 한국에서도 마케터들은 강력한 브랜드/브랜딩이 가장 사랑 받는 전략이고 영역이기도 했다. 정부 차원에서도 국가브랜드위원회도 신설되고 각 지자체마다 알록달록한 로고를 만들고 되도 않는 슬로건들을 내걸고 열심히 알렸다. 글을 쓰고 있는 필자도 브랜드를 개발하는 업체에 몸 담기도 했다.


브랜드라는 개념은 역사도 유구하지만 현시대에 켈러, 아커, 캐퍼러등 흔히 브랜드 3대 학자들을 필두로 꽤 깊이 브랜드에 대한 연구와 이론이 정립 되어 온 것이 사실이다. 마케팅의 KPI로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하는가 브랜드 호의도를 높이기 위해 어떤 마케팅 활동을 해야 하는가 전략적 의사 결정을 내리는 척도이기도 했다.


분석적이고 전략적이고 정량적인 방법들 정리가 되어갈 시점에 광고 대행사 특유의 말랑말랑하고 직관적이고 이해하기 쉬운 표현으로 러브마크라는 개념을 들고 나온 것이었다. 이후 많은 기업들이 브랜드나 마케팅 전략을 수립하는데 있어 소비자들로 부터 사랑 받는 브랜드 즉, 러브 마크가 되기 위한 전략들을 고민 했다.


이후 필자는 광고 대행사로 직장을 옮기고 전통 광고 업무(TVC 등)에서 디지털로 전문 영역을 옮겨 가면서 사회 생활의 처음이었던 브랜드라는 업무와 지금까지 걸어온 커리어의 연결을 고민하게 되었다. 


그 시작은 러브 마크 이후 브랜드는 어떻게 정의 될 수 있는가이다.

결론적으로 말하자면 러브마크 이후 브랜드는 라이프 마크(Life marks™)이다


러브 마크가 아니다, 틀렸다가 아니라 여전히 유효하지만 현 시점에는 러브마크를 내포하지만 더 포괄적인 개념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브랜드의 어원적인 기원은 소의 엉덩이나 술을 담는 오크 통에 불도장을 찍는 낙인(Brandr)을 많이 인용한다. 이것은 사물에 주인의 이름이나 표기 등을 새겨 넣어 소유를 표기하는 행위라 할 수 있다.


이후 교환이라는 개념이 생기면서 그 물건의 출처 등을 표기 하고 교환의 행위가 횟수나 규모가 커지면서 물건에 대한 신뢰도를 판가름 하는 기준으로 개념이 확장되었다고 할 수 있다.


소비자의 구매력이 커지고 선호하는 현상이 커지면서 브랜드 입장에서는 소비자의 선택을 간절히 바라는 행위가 마케팅의 주요한 역할이 되면서 러브마크라는 개념까지 확장이 된 것이라 생각한다.


러브 마크 이후 모바일 시대, 개인화 된 미디어 시대에는 어떤 브랜드가 되어야 할지에 대한 고민에서 필자는 라이프 마크라는 개념을 들고 나온 것이다. 


라이프 마크를 이야기 하는 가장 큰 이유는 바로 연결(Networking)이다. 제품 자체 온라인에서 서비스 되거나 온라인에 연결되어야 더 나은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시대가 되었기 때문이다.


정리하면 브랜드는 처음 소유 표시에서 거래되는 물건의 식별과 자주 구매하는 제품에 대한 신뢰의 표시 그리고 선호가 생기는 사랑이라는 개념까지 확장되었으며 일상에서 연결성이 중요한 현 시점에는 일상의 개념까지 확장되었다고 할 수 있다.


출처: https://badak.tenone.biz/Scribble/?q=YToyOntzOjEyOiJrZXl3b3JkX3R5cGUiO3M6MzoiYWxsIjtzOjc6ImtleXdvcmQiO3M6MTY6IuudvOydtO2UhCDrp4jtgawiO30%3D&bmode=view&idx=6098751&t=board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92건 1 페이지
TREND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92
커뮤니케어
조회 Hit 365            작성일 Date 2022-02-19
커뮤니케어 365 2022-02-19
91
커뮤니케어
조회 Hit 359            작성일 Date 2022-02-19
커뮤니케어 359 2022-02-19
90
커뮤니케어
조회 Hit 340            작성일 Date 2022-02-19
커뮤니케어 340 2022-02-19
89
커뮤니케어
조회 Hit 334            작성일 Date 2022-02-19
커뮤니케어 334 2022-02-19
열람중
커뮤니케어
조회 Hit 327            작성일 Date 2022-02-19
커뮤니케어 327 2022-02-19
87
커뮤니케어
조회 Hit 333            작성일 Date 2022-02-19
커뮤니케어 333 2022-02-19
86
커뮤니케어
조회 Hit 1133            작성일 Date 2021-07-04
커뮤니케어 1133 2021-07-04
85
커뮤니케어
조회 Hit 1089            작성일 Date 2021-07-04
커뮤니케어 1089 2021-07-04
84
커뮤니케어
조회 Hit 1105            작성일 Date 2021-07-04
커뮤니케어 1105 2021-07-04
83
커뮤니케어
조회 Hit 1053            작성일 Date 2021-05-09
커뮤니케어 1053 2021-05-09
82
커뮤니케어
조회 Hit 1047            작성일 Date 2021-05-09
커뮤니케어 1047 2021-05-09
81
커뮤니케어
조회 Hit 1071            작성일 Date 2021-05-09
커뮤니케어 1071 2021-05-09
80
커뮤니케어
조회 Hit 962            작성일 Date 2021-05-09
커뮤니케어 962 2021-05-09
79
커뮤니케어
조회 Hit 988            작성일 Date 2021-05-09
커뮤니케어 988 2021-05-09
78
커뮤니케어
조회 Hit 994            작성일 Date 2021-05-09
커뮤니케어 994 2021-05-09
77
커뮤니케어
조회 Hit 984            작성일 Date 2021-05-09
커뮤니케어 984 2021-05-09

SEARCH